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생명을 지키는 안전한 보행습관
고창경찰서 경무계 경장 정 지 은

 운전을 하다보면 갑자기 도로에 튀어 나온 사람에 놀라고, 차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보행하는 사람들 때문에 당황하게 될 때가 있다. 차 대 보행자간 사고 시 보행자는 어떠한 안전장치도 없는 상황에서 모든 충격을 몸으로 받아 사망까지 이어지는 큰 사고가 된다. 하지만 운전자의 주의만으로는 사고 예방에 한계가 있다. 무엇보다 보행자의 주의가 필요하며 평소 안전한 보행습관을 강조하고 싶다.

 안전한 보행습관은 첫째, 방어보행의 생활화이다.‘서다·보다·걷다’의 방어보행 3원칙은 보행자가 서두르지 않고 주의를 확인하는 잠깐의 습관이 중요하다. 둘째, 야간에는 밝은 옷을 입고 외출하도록 하자. 밝은 옷일수록 시인성이 높고 운전자에게 내 위치를 알려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다. 셋째, 무단횡단을 해선 안 된다. 무단횡단은 단순 교통법규 위반에 그치지 않고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판단이 생명을 위협하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넷째, 보행 중 스마트폰의 사용을 줄이자. 음악을 듣거나 통화를 하는 등 스마트폰에 집중하다보면 주변 상황에 무감각해지고 위험요인을 인지하는 능력이 떨어져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도로, 좁은 골목까지 차는 흔히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 우리 일상생활에서 떼려야 뗄 수 없다. 하지만 그 편리함만큼 사고의 위험도 증가하는 만큼 작은 습관이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음을 명심하고 평소 안전한 보행습관 생활화에 노력하자.


 

아리울신문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리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