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신활력 플러스사업 기본계획 승인, 70억 사업 본격 추진
전북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오는 2023년까지 청년·귀농귀촌인 등 군민 인재양성과 민간주도 자립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70억원을 투자한다고 4일 밝혔다.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총 70억의 사업비를 투자하는 사업으로 농촌의 유·무형 자원의 융복합을 통해 농촌사회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인적자원을 활용한 주체 형성 및 역량강화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군은 지난해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지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지난 126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기본계획()에 대해 조건부 승인을 받고, 이를 고시하면서 향후 세부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지속가능한 부안군 안심농산업 활성화를 비전으로 내세운 부안군 신활력플러스사업은 안심하고 힐링하며 머물 수 있는 부안군,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는 부안산 먹거리 활성화를 위해 3대 전략, 4대 중점과제, 10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져 있다.
 
특히 기 구축된 신활력공작소는 지역공동체 거점 교류공간으로 활용되어 놀이·연대·배움의 가치를 실현하게 되며, 안심농산업 공유유통 지원센터건립을 통해 관내 농산물과 자본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해 지역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부안군은 지역공동체 발굴 및 육성, 지역대표 안심 농산물 상품화, 현장 전문가 역량개발, 부안특화형 밀키트 개발, 농촌 융복합산업 발굴 및 관광 상품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권익현 군수는 본격적이고 체계적인 신활력플러스사업 추진으로 자립역량을 강화하고 연대와 상생의 경제적 기반을 조성하겠다면서 주민참여, 일자리창출, 소득증대 실현을 위해 사업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데스크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