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국농어촌공사 부안지사, 코로나19 진단키트 부안군 기탁장비호 부안지사장 500명 검사 가능 진단키트 전달 위기극복 동참

장비호 한국농어촌공사 부안지사장은 3일 부안군청을 방문해 총 500명 가량 검사가 가능한 코로나19 진단키트(200만원 상당)를 기탁하고 위기극복에 동참했다.

 

이날 기탁된 진단키트는 코로나19 의심증세로 선별진료소를 찾은 군민들의 검사에 사용될 계획이다.

 

장비호 부안지사장은 “코로나19가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군민들의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기탁하게 됐다”며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해 청정부안을 지키는데 작은 도움이라도 되길 바란다”고 기탁배경을 설명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최근 전북지역 인근 시군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예방 및 신속한 검사·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기부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진단키트가 군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