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읍
유네스코 세계유산 무성서원,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과 교육프로그램 운영‘성균관경전소리보존회’ 낭랑한 글 읽는 소리 퍼져

 

지난 6일 제43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정읍 무성서원에서 글 읽는 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17일 무성서원 현장에서는 ‘성균관경전소리보존회’회원들이 무성서원 강당에 앉아 한문 강독을 했다. 30여 명의 화음으로 울려 퍼진 낭랑한 경전 읽는 소리는 서원 경관과 어우러져 또 다른 운치를 드러냈다.

 

‘성균관경전소리보존회’는 정읍향교에서 운영하는 선비문화관 한문 강독반 수강생들과 전국에서 한학을 공부하는 유림과 학자들이 뜻을 모아 출범한 단체다.

 

이 단체는 매달 2회씩 정읍지역에 있는 서원과 정자를 찾아서 학문을 익히고 있으며 무성서원에서 월 1회씩 한문경전과 경전소리 공부를 하고 있다.

 

수석부회장인 김완규 훈장은 “무성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지역을 넘어 우리나라의 경사”라며 “앞으로 무성서원에서 전통문화를 배우고 전승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무성서원에서는 서원활용사업을 통해 ‘최치원의 사상과 현가루의 풍류를 찾아서’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과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세계유산 등재로 무성서원의 활용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