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풍율회, 제14회 석암문화대상 및 제22회 전국정가경창대회 개최

 

부풍율회(회장 김기성)는 지난 1~2일 2일간 부안예술회관 2층 대공연장에서 제14회 석암문화대상 및 제22회 전국정가경창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제14회 석암문화대상 및 제22회 전국정가경창대회는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41호 가사 기 예능보유자인 부안 출신 석암 정경태 선생의 업적을 기리는 행사다.

또 오늘날 대중문화에 묻혀 잊혀져가는 정악을 대중화 시키고 전국의 우수한 정악인 들을 발굴 육성해 전통문화의 맥을 잇고 발전시키고자 개최하는 전국대회이다.

시조는 신라 향가에 접맥돼 고려 중엽에 그 형식이 갖춰져 조선시대에는 더욱 발전됐다.

특히 조선시대 여류 시인 중 으뜸으로 일컬어지는 이매창의 고향인 부안은 ‘정가’계에서 독보적인 평가를 받는 석암 정경태 선생을 배출하기까지 찬란한 시조들을 꽃피우는 정가의 본고장이었다.

이번 대회는 을부(평시조 1곡), 갑부(사설시조 1곡), 특부(남녀 질음시조 2곡), 국창부(중허리시조, 각시조, 온질음시조, 엮음질음시조 4곡), 가사가곡부 신인부(가사, 가곡, 시창 중 택 1), 가사·가곡 명가부(가사, 가곡, 시창 중 택1), 석암 문화대상(중허리, 우시조, 엮음지름, 평시조, 우조지름 5곡) 총 7개 부문으로 총 164명이 출전해 경쟁을 했고 총 68개의 상을 시상했다.

각 부문의 1위는 다음과 같다.

을부는 남원의 윤신이, 갑부는 공주의 이영, 특부는 군산 조유정, 국창부는 정읍 박경규, 가사신인부는 순창 서경종, 가사명가부는 대구 류정임이며 석암문화대상 장원은 전주의 김인순씨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대회를 통해 우리 조상들의 삶과 혼이 담긴 정가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발전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