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2019년 재해예방사업 261억원 투입지방하천, 소하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추진

 

부안군은 지방하천․소하천․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위해 2019년도 본예산에 261억원의 예산을 확보 하였다고 밝혔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4개지구에 107억원, 소하천 정비사업은 4개지구에 80억원,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2개지구에 74억원을 투입하여 사업 추진한다.

 

이번에 확보된 재해예방사업은 중․장기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하여 중앙부처에 사업 타당성을 설명하여 확정된 노력의 산물이다.

 

특히, 국토교통부 하천사업 제안공모로 선정된 직소천 정비사업은 2022년까지 총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하여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국제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는 세계인에게 아름다운 부안을 알리는 명품 하천으로 거듭날 것이다.

 

이재원 안전총괄과장은 “하천사업 및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저지대 주택 및 농경지 등 상습 침수피해 예방으로 주민의 인명과 재산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 ”이라고 평가했으며, 2019년도 재해예방사업에 261억원을 투입하여 재해 및 풍수해에 강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