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마늘 기계화 재배 시범사업장 방문기계화·저장성 향상 신기술 투입 결과 점검…현장 목소리 청취

 

농촌진흥청 권철희 농촌지원국장은 지난 3일 부안군 진서면 민생 현장을 방문하였다.

이날 마늘의 전반적인 생육과 올해 작황 등을 살피고, 신속한 수확 및 수확후 예건관리에 대해 강조 하였다.

또한, 농가에 지원된 마늘 수확기와 저장 전 건조(예건) 기계시설의 활용 결과를 현장 점검하며, “생육기의 잦은비와 평년보다 높은기온으로 병충해와 2차생장이 발생한다”고 수확전 보다 세밀한 생육관리를 당부했다.

권철희 국장은 전북농업기술원, 부안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들과 함께, 부안 지역 마늘 재배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부안군 마늘 수확기계화와 예건 시설 보급화 및 기반 마련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

그리고 농가를 위한 생산기반 마련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부안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정혜란)은 앞으로 마늘 기계화의 나아갈 방향과 관련 지원사업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마늘 재배현황과 현장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사업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부안군 마늘 기계화 및 양념채소 안정적 생산 위한 기반 마련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설민호 기자  orion5432r.com1@nave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