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서운정 氏, 부안읍 주민자치센터 문예창작반 『제18회 바다문학상』수상

 

 국제해운이 주최하고, 바다문학상운영위원회가 주관한 제18회『바다문학상』 공모전(2024년 4월 1일~30일까지)을 가졌다. 운영위는 대한민국 국민을 대상으로 시와 수필 부문 미발표 순수창작물을 공모했으며, 수필 부문에 206편이 접수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에 부안읍 주민자치센터 문예창작반에서 공부하고 있는 서운정 씨가 206:1의 경쟁을 뚫고 「달무리 뜨는 바다」라는 작품으로 수필 부문 본상에 당선되었다. 시상식은 6월 11일 오후 4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리며, 더하여 상금 300만 원과 상패를 받게 되었다.
 

본상에 선정된 서운정 씨는“바람 부는 봄밤, ‘벚꽃이 다 떨어지겠구나’ 하는 생각으로 이리저리 뒤척일 때면 바지락과 굴을 까고 계시던 시어머니 방에서 쉼 없이 빈 껍질 떨어지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어둠 속에서 눈을 깜박거리며 천장을 바라보고 있는 가슴으로 한때는 단단하게 여물었던 나의 꿈도 딸각 딸칵 떨어지는 것 같아 서글펐”다며 시어머니에 대한 애잔한 사랑으로 소감을 밝혔다.
 

부안 격포에 거주 중인 서운정 씨는『수필과비평』에서 수필로 등단했으며, 부안독서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부안읍 주민자치센터 문예창작반이 개설(9년)된 이래〈한국예술위원회 아르코 공모전〉당선,《신춘문예》당선과 수필미학상 미당문학상 등을 통해 작가를 배출했다. 이들 작가는 현재 전국 유수의 문예지에 작품을 발표하며 문향부안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이현수 기자  orion5432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