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국제 MOU 협약말레이시아 랑카위·인도네시아 바투 등 상호 발전방향 모색


부안군은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전북 서해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국제 네트워킹 형성과 성공적인 지질공원의 발전을 위해 말레이시아 랑카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및 인도네시아 바투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국제 MOU 협약식을 진행했다. 

전북 서해안 지질공원을 대표해 전북특별자치도(강해원 환경녹지국장), 부안군(권익현 군수), 고창군(김철태 부군수)이 참석했으며 랑카위에서는 개발청장(다토하슬리나 빈티 압둘 하미드)과 기획개발 차장(완 카마룰 파이살 빈완 카마딘), 지질공원을 담당하고 있는 관광과장(닥터아즈밀 무니프 빈 모드 부하리)이 참석했다. 

바투 세계지질공원에서는 지질공원 의장(이 와얀 고방 에디 수치프토)과 사무국장(케투트 세티아 다르마 신), 지질공원 전문가(오카 아가스티야)가 참석해 지질공원의 운영관리 및 앞으로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 논의했다.

권익현 군수 등은 지난 21일 말레이시아 랑카위를 방문해 랑카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협약식을 진행했다. 

랑카위 UGGp(UNESCO Global Geopark)는 랑카위 개발청(LADA, Langkawi Development Authority)에 관리기구를 두고 있으며 2007년 동남아권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돼 지역의 지질·생태·문화를 관광화 한 지오투어리즘의 우수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군은 랑카위 UGGp의 숙련된 지질공원 운영관리와 경험을 공유하고 이를 토대로 부안 지질공원의 관광, 홍보 마케팅을 전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어 23일에는 인도네시아에 방문해 바투 UGGp와 협약을 맺었다. 

바투 UGGp는 화산이라는 지질학적 특징으로 전북 서해안과 유사성을 갖는 곳이다. 

바투 화산섬은 현재까지도 활발하게 화산활동이 일어나고 있는 곳으로 화산분출 과정과 그에 따른 지질구조 등을 교육할 수 있는 대자연 학습장으로 화산테마의 교육·체험, 관광 코스 프로그램, 지질유산 보전 등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성을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권익현 군수는 “세계지질공원간 상호 발전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목표로 지질공원 운영관리 지식과 경험을 소통하고 각 국의 문화교류의 가능성을 모색하며 교육·체험 개발 프로그램 발굴해 지질공원 보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간 국제교류를 통해 부안이 세계로 한 발짝 더 나아가는 기점으로 글로컬(글로벌+로컬의 합성어) 도시 부안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수 기자  orion5432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