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권익현 부안군수, 비닐하우스 복숭아 첫 출하 농가 방문 격려

 

권익현 부안군수는 지난 25일, 비닐하우스 복숭아 첫 출하 농가를 방문하여 농업인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올해 처음 출하된 복숭아는 부안군 주산면 사산리에 있는 “김가을” 청년농부의 5000㎡ 규모 시설하우스 재배농장에서 수확된 복숭아로 지난 22일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되기 시작했다.

 

지금 수확되는 복숭아는 시설하우스에서 재배되는 조생종 “조대홍”이라는 복숭아로 노지 복숭아보다 한 달 정도 일찍 출하되어 6월 초까지 수확이 가능하다.

당도는 12브릭스 이상으로 가격은 2.5kg 상품이 최고 7만 원 선이고 , 평균은 3~4만 원 선에 서울가락시장, 서울청과, 부안로컬푸드직매장 등과 거래되고 있다.

 

또한 6월10일부터 출하되는 중생종인 경봉복숭아는 부안군의 프로모션 지원을 받아 부안군 텃밭할매쇼핑몰과 우체국 쇼핑몰을 통해 온라인으로 전량 판매할 예정이다,

부안 시설 하우스 복숭아는 6농가 5ha에서 재배되고 있으며, 5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가고 매년 10톤가량을 생산, 2.5억여 원의 수익을 내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은 복숭아 재배의 최적지로 복숭아 재배를 20ha까지 확대재배하여 부안의 대표적인 소득작목으로 육성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