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군산지방해양수산청-전북씨그랜트센터, 블루카본 조성 염생식물 식재지속가능한 탄소중립 달성 최선

 

부안군과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전북씨그랜트센터는 지난 20일 습지보호지역인 부안군 줄포면 우포리 일원 해안가에서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블루카본 조성”을 목표로 염생식물 식재 행사와 습지 정화활동을 실시하였다.

이날 식재된 염생식물은 칠면초와 해홍나물로 줄포만 습지보호지역에 널리 자생하는 종이며, 염생식물 군락지의 빠른 회복을 위해 군산대학교 전북씨그랜트센터에서 대학동아리 활동과 연계하여 약 2개월간 정성껏 보살펴온 모종으로 약 1,000포트이다.

 블루카본은 염생식물, 잘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과 염생습지, 갯벌 퇴적물을 포함하여 해양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지칭하는 말로 해양생태계는 육상생태계보다 최대 50배이상 탄소흡수 속도가 빠르다고 알려져 있으며 지구온난화와 이상기후가 심각한 요즘 탄소중립과 블루카본의 가치, 인식확산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부안군과 군산지방해양수산청 그리고 전북씨그랜트센터는 습지보호지역인 줄포만에서 블루카본 조성의 중요성과 가치를 인식하고, 상호협력하여 해안가 정화 등 다양한 갯벌생태 보호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종류의 염생식물을 식재함으로써 탄소중립 정책을 선도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부안군 해양수산과장은 “염생식물 식재는 지역사회가 기후변화에 대처하고 미래 탄소중립 달성에 필수적인 요소로서 줄포만 습지보호지역을 관할하는 유관기관이 이번 행사를 함께 하는데 의의가 있고 지역사회와 함께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게 됨을 매우 뜻깊게 생각합니다” 라고 말하였다.

이현수 기자  orion5432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