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장대비 뚫은 부안마실축제의 열기!’개막식 6000여명·최고의 마실을 찾아라 2500여명 등 연일 폭우 속 큰 인기

 

제10회 부안마실축제가 지난 4일 개막해 6일 폐막식을 끝으로 성료된 가운데 연일 수십㎜가 넘는 폭우 속에서도 주민과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올 축제는 ‘할머니의 품 속으로’라는 주제와 ‘부안여행 마실 FESTA’라는 슬로건으로 8개 분야 39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프로그램은 공연과 캠핑, 체험, 치유, 여행 등 다채롭게 구성됐으며 야간 퍼레이드 ‘신들의 행차’와 음악을 통해 엄마 아빠가 품었던 꿈과 열정을 되찾아주는 ‘마마스 앤 파파스 뮤직 페스티벌’, 조선 대표 여류시인 이매창의 삶과 시를 조명한 관객 참여형 뮤지컬 ‘흩날릴제’ 등 축제 대표 프로그램들도 수천명의 인파가 모여 장사진을 이뤘다.

 

실제 지난 4일 열린 개막식에는 6000여명의 관광객이 모였으며 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최고의 마실을 찾아라’에도 2500여명이 참여해 궂은 날씨도 무색하게 했다.

야간 EDM 파티에도 1000여명이 참여했으며 ‘세계잼버리를 잡아라’와 ‘인생마실컷’ 등도 800여명이 체험했다.

 

놀이마실존에서 열린 ‘마실운동회’와 ‘황금미꾸라지를 잡아라’, ‘어린이 물총놀이터’ 등에도 500여명이 참여해 큰 성황을 이뤘다.

특히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열린 제10회 부안마실축제에는 총 5만여명이 찾았으며 이 기간 동안 부안에는 매일 수십㎜의 비가 내리고 3일간의 누적 강수량이 전북에서 가장 많은 141㎜(6일 오전 7시 기준)인 점을 감안하면 적은 수치가 아니다.

 

또 올 부안마실축제에서는 매일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축제를 찾은 관광객과 주민들은 서로를 위하며 다양한 미담사례를 남겼다.

부안읍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재희)는 지난 4일 저녁 9시 30분에 진행된 모기장영화관을 찾은 관광객에게 따끈따끈한 감자와 옥수수를 직접 쩌 나눔봉사를 진행했으며 부안군 관내 사회단체와 환경지킴이 자원봉사자들도 축제장 전역의 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환경정비에 최선을 다했다.

이와 함께 미니바이킹 놀이기구를 활용한 기부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어린이 및 관광객들이 기부문화 확산에 동참했으며 폭우가 예상되는 만큼 관광객을 위한 우비도 1만 2000여개를 미리 준비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제10회 부안마실축제는 공연과 캠핑, 체험, 치유, 여행 등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알찬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며 “축제기간 동안 많은 비로 어려움이 컸지만 많은 주민과 관광객들이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도 더욱 재미있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부안마실축제를 준비하겠다”며 “따뜻한 봄꽃의 향기가 가득한 5월의 봄날에는 항상 부안마실축제를 잊지 마시고 부안을 찾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현수 기자  orion5432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