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김원진 부안군의원, ‘지방소멸대응기금 폐교 활용방안 마련’ 촉구지방소멸대응기금 폐교 매입 주민 활용 방안 주문

부안군의회 김원진 의원이 지난 3월 22일 개회된 제339회 부안군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통해“지방소멸대응기금의 폐교 활용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부안군의 지방소멸위험지수가 높게 나타난다며 저출산·고령화·농어촌인구 유출로 인한 급격한 인구감소는 결국 학령인구의 감소로 이어져 폐교가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이에 2019년 개정된 「폐교재산의 활용 촉진을 위한 특별법」을 소개하면서 폐교 활용 시설의 범위가 확대된 만큼 그 활용가치를 높이자고 말했다.

나아가 김 의원은 지방소멸 위기 극복 방안과 군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이에 따라“부안군의 폐교 문제는 지방소멸을 예방하는데 중요한 과제로 인식될 필요가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폐교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지역의 새로운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관심이 필요한 시기다”라고 강조하였다. 

또한,“지방소멸대응기금 사업을 준비할 때 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미활용 폐교를 매입하여 지역과 주민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며, 이는 지방소멸을 막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현수 기자  orion5432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