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민생안정지원금 27일부터 마을별 현장 지급선불카드 형태 1인당 30만원씩 지급 계획

 

  부안군은 고물가와 경기침체, 고금리, 에너지 가격 폭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군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3월 27일부터 4월 28일까지 전 군민을 대상으로 민생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이번 민생안정지원금은 2월 7일 주민등록을 기준으로 하여, 주민등록주소를 신청일까지 계속해서 부안군에 두고 있는 군민과 관련 법에 따른 결혼이민자 및 영주의 체류자격을 취득한 사람에게 선불카드 형태로 1인당 30만원씩 지급된다.

  또한 군은 ‘집중 지급기간’을 두고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군청 및 읍ㆍ면 직원들이 마을로 직접 찾아가는 신청 및 배부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기간 신청하지 못한 주민들은 3월 30일부터 4월 28일까지 주소지 읍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신청방법은 주민등록표상 동일세대 가족은 세대주 지급이 원칙이며, 세대주가 부득이한 사정으로 방문이 불가할 경우 세대원 등이 대리로 신청할 수 있다.

  선불카드 사용지역은 부안군 관내로 신용카드 단말기 설치 사업장에서 사용할 수 있고 유흥업소 등은 사용이 제한되며, 사용기한은 오는 8월 31일까지로 기한 내 미사용 금액은 전액 군비로 환수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민생안정지원금의 파급효과 확대를 위해 신속하게 지급하고자 각 마을별 현장 지급을 실시한다.”며, “민생안정지원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군민의 생활안정에 실제적인 도움이 되어 지역경제가 선순환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군 민생안정지원금 마을별 지정지급처 현황 등 세부적인 내용은 부안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