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태양광 제조기업' 2개사 유치경일그린텍㈜ㆍ㈜이엠퍼스트… 신재생에너지단지 40억 투자

 부안군은 21일 부안군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태양광 관련 제조기업 경일그린텍(주)와 ㈜이엠퍼스트가 연내 생산 공장 착공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체결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경일그린텍㈜는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8,214㎡ 부지에 3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이엠퍼스트는 1,443㎡ 규모에 1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LED 조명기구 생산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들 업체 모두 초기 투자는 소규모지만 추후 시장 확대에 맞춰 증설 투자 내지는 생산량 증대로 매출 규모는 훨씬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일그린텍㈜는 이번 투자로 10명의 고용창출과 연간 에너지저장장치 5,000대 생산에 따른 4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엠퍼스트도 20명의 일자리 창출과 연간 공기조화기 5,000개 및 태양광 LED 조명기구 10만개 생산에 따른 30억원의 매출을 기대했다.

 전북도와 부안군은 추후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분양과 새만금 산업단지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에 촉진제 역할을 할 것으로 분석하고 이들 기업의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ㆍ재정적 지원 및 각종 인ㆍ허가에 적극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전북도 우범기 행정부지사는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 투자유치가 이뤄진 것에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투자에 목말라 있는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태양광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음에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전북도는 양 기업체 및 부안군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꾸준한 산업기반 확충 및 찾아가는 애로사항 해소로 '기업투자 매력도시'로 위상을 높여가고 있는 부안군에 투자를 확정한 '경일그린텍㈜'과 '㈜이엠퍼스트'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부안군은 현재 태양광 분야의 전북대 신재생에너지 소재개발지원센터와 풍력 분야의 한국재료연구원 및 연료전지 분야의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3개의 연구기관이 입주해 태양광ㆍ풍력산업 고도화 및 수소연료전지 인프라를 활용한 연구ㆍ기업지원 체계가 구축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가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져 기업체와 부안군이 상생의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는 테마 체험단지와 실증 연구단지 및 산업단지가 공존하는 국내 최초의 복합단지로 에너지 절약 의식을 전파하고 관람객들이 저탄소 녹색생활을 실현할 수 있도록 108m 높이의 풍력발전기 등이 운영되고 있다.

데스크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