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포토뉴스
부안군, 줄포면 난산리 올해 첫 벼베기 실시권익현 부안군수 현장방문 수확 기쁨 함께 나누고 애로사항 청취

부안군은 25일 줄포면 난산리에서 올해 첫 벼베기 수확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올해 첫 벼베기 수확 작업은 줄포면 난산리 박상천씨 농가에서 이뤄졌으며 수확면적은 약 2ha로 품종은 조생종인 조평벼이다.

 

조평벼는 도열병과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한 품종이다.

 

박상천씨는 “사상 유례없는 긴 장마와 이후 이어진 폭염 등으로 농업재해가 우려됐으나 행정기관의 적극적인 현장지도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도 이날 벼베기 수확 현장을 방문해 농가를 격려하고 콤바인을 직접 운전하며 일손을 돕는 등 수확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권익현 군수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농가의 일손부족과 집중호우 피해까지 겹쳐 농민들의 안타까운 마음과 깊은 시름이 느껴지는 한해였던 만큼 이번 첫 벼 수확이 제값을 받아 농가소득에 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농가들이 겪고 있는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