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2021년 국가예산 확보 총력 대응권익현 부안군수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 방문 주요 현안사업 반영 요청

부안군이 2021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일제 대응기간을 정하고 전 관·과·소가 총력 대응에 나섰다.

 

실제 군은 지난 6일부터 오는 24일까지를 2021년 국가예산 확보 일제 대응기간으로 정하고 전 관·과·소에서 신규 중점관리사업 및 계속사업에 대한 국가예산 확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군은 이 기간 동안 유선통화, 이메일, 중앙부처 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국가예산 확보활동을 벌여 지역발전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특히 권익현 부안군수 역시 이달 중에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해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 시민 혁명의 전당 건립사업과 직소천 잼버리 영외 과정활동장 조성사업, 부안군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 등 주요 현안사업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부처 예산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군은 또 코로나19 등으로 중앙부처 출입 제한 등에 따라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적극적인 사업설명 방법을 모색해 국가예산 확보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내년도 국가예산 편성은 신규사업을 자제하는 상황이라 어려움이 많다”며 “지역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예산이 기획재정부 심의단계에서부터 반영돼 최종 확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