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권익현 부안군수, “코로나19 끝까지 긴장의 끈 놓지 말자”주요 간부회의서 강조, 감염병 취약계층 더욱 세심한 관심 주문

권익현 부안군수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감염병 취약계층에 대한 더욱 세심한 관심과 대책을 주문했다.

 

권익현 군수는 최근 열린 주요 간부회의에서 “단 한명의 확진자도 나오지 않도록 코로나19 유입 차단 및 예방활동에 노력하고 있는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확산 방지를 위한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적극적인 대응만큼 군민들의 협력과 신뢰도 매우 중요하다”며 “군민들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유입 차단을 위해 함께 힘을 모을 수 있도록 홍보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밝혔다.

 

특히 권익현 군수는 “장애인가구와 홀몸어르신 등 감염에 취약한 우리 주변의 이웃들에게 더욱 세심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감염병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권익현 군수는 또 “힘든 상황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도 우리 모두가 힘을 합치면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며 “위기의 순간에 우리의 저력이 더욱 빛을 낼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고 수준의 방역활동과 신속한 대응체계를 갖춰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도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부안사랑상품권 특별할인판매 촉진과 소상공인 지원 등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다양한 대책들도 추진해 달라”고 언급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