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
고창군·전북도, 운곡습지트레킹 등 명품 생태관광 상품 선보인다-고창군·전북도, 내년 상반기 출시 목표로 명품 생태관광 프로그램 준비중

국내 유명 여행작가와 여행 전문기자들이 고창군을 방문해 운곡습지 트레킹을 즐기면서 향후 지역 생태관광 홍보에 탄력이 기대되고 있다.

 

27일 고창군에 따르면 ‘생태관광 팸투어단’이 지난 26~27일 지역에서 머물며 읍성 야경투어와 운곡습지 트레킹을 즐겼다.

 

이번 팸투어는 전북도 대표 생태관광 여행상품(보타닉원정대:경계를 건너는 새처럼) 운영을 위해 전북도청이 온·오프라인 상에서 영향력이 있는 여행 작가, 여행전문기자, 사진작가 등을 초청해 진행했다.

 

팸투어단은 첫날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고창읍성 야경투어를 하고, 고창의 대표 먹거리 풍천장어를 맛봤다. 이튿날에는 고창 운곡 람사르습지를 탐방하는 ‘습지트레킹’을 체험했다. 또 대표적인 생태마을인 호암마을에 방문해 마을주민들과 차를 마시며 지역주민들의 삶에 큰 관심을 보였다.

 

현재 고창군과 전북도는 내년 상반기 명품 생태여행상품 출시를 목표로 팸투어와 시범운영, 예약시스템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또 전북 천리길, 지질공원과 연계한 상품과 주변 시군으로 생태관광지로 여행상품을 확대해 상품의 다양성과 질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아름다운 자연환경 속, 정이 넘치는 고창에서의 생태관광은 도시 생활에 지친 이들을 편안하게 보듬어 줄 것”이라며 “지역의 마을역시, 농특산물 판매와 체험프로그램 운영으로 소소한 수익을 낼 수 있어 생태관광 상품화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