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생활·음식물 종량제봉투가격 9월 1일 인상

 

부안군은 종량제봉투가격 등 폐기물처리수수료를 부안군 생활폐기물 관리 조례에 따라 오는 9월 1일부터 인상한다고 밝혔다.

 

종량제 봉투 가격은 3ℓ는 80원에서 110원, 5ℓ는 150원에서 200원, 10ℓ는 250원에서 350원, 20ℓ는 500원에서 700원, 30ℓ는 700원에서 1000원, 50ℓ는 1200원에서 1600원, 마대(50ℓ) 25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또 이동식 쓰레기 수거함, 대형폐기물 등 처리수수료도 내달 1일부터 인상된다.

 

부안군 관계자는 “연간 쓰레기처리 비용은 약 59억원, 군민이 부담하는 비용은 약 5억원(군민부담율 약 8%)으로 매년 물가상승과 폐기물처리 비용이 크게 증가해 국비보조 없이 부안군 예산으로만 운영되는 쓰레기처리 비용의 적자누적액이 크게 증가하는 실정으로 지난 2017년부터 부득이하게 단계적으로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생활폐기물 처리 수수료 인상으로 쓰레기발생 감량 및 재활용품 분리수거를 통한 재활용률이 증가될 수 있도록 군민의 이해와 협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부안군은 종량제봉투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일환으로 재활용품 수거 보상금, 재활용품 수거 우수마을 인센티브 지급 등 쓰레기 및 재활용품 분리배출을 생활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