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읍
정읍시의회 김은주의원 외 8명의 의원한빛원전 안전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

정읍시의회 김은주의원 외 8명의 의원은 7월10일 정읍시청 브리핑실에서‘정읍시민을 위협하는 한빛원전 안전대책 수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근 잇따른 한빛원전 사고에 대응하기 위해‘(가칭)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핵사고대응 대책위원회’(위원장 김은주)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은주 의원을 비롯해 이도형, 이복형, 조상중, 김중희, 정상철, 기시재, 정상섭, 이상길 의원이 참여했다.

대책위는“한빛원전의 방사선비상계획구역(30km)에서 불과 3~4km 떨어진 정읍시는 지난 5월10일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사건 발생시 어떤 통보도 받지 못하였고 사고시 지리적 위치와 기후에 따른 피해를 감안시 비상계획구역내 다른 지자체보다 정읍시가 더 위험하다”며“방사선비상계획구역인 발전소 반경을 확대 지정하여 정읍시민의 안전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사고투성이 노후원전인 한빛1호기 조기 폐쇄 ▲발전소 비상상황시 우선 통보대상에 주변 지자체(정읍시) 포함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인 발전소 반경 30km 규정을 확대 지정하고 방재예산 편성 ▲한수원의 규제와 감시권한을 지자체와 민간환경감시센터에도 부여 ▲원전고장 정지 후 재가동시 지자체 동의권 부여 등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를 위해 영광, 고창, 부안 등 인근 지역과도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으며 관련 시민단체와도 연대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오는 18일 열리는 제245회 정읍시의회 임시회에서 한빚원전의 사고예방과 안전대책을 위해‘정읍시의회 한빛원전 안전사고 특별위원회’를 정식으로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들어갈 방침이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