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
고창군-서울마포구, 청소년지도자간 교류협력 자리 열려서울 마포구 청소년지도자 3~4일 고창군 찾아, 지역 청소년지도자들과 교류

 

고창군과 서울시 마포구의 청소년지도자들이 고창에서 만나 친선우호를 다진 가운데 향후 대규모 청소년 행사 유치에 청신호가 기대되고 있다.

4일 고창군에 따르면 3~4일 서울마포구와 고창군간 교류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양 지역 청소년지도자 우호 다지기 행사’가 고창 일원에서 열렸다.

서울 마포구 소속 마포‧도화‧망원 3곳의 청소년 문화의집 지도자 20여명과 고창군의 수련관, 흥덕‧성내 문화의 집, 고창청소년문화센터 등 총 40여명의 청소년기관 지도자들이 함께 했다.

이들은 고창청소년문화센터와 고창청소년수련관을 방문, 시설 견학과 청소년 기관 간 정보를 공유했다. 또 고창읍성, 고인돌박물관, 선운사 등을 탐방하며 고창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며 우호를 다졌다.

올 하반기에는 고창군 지도자들이 마포를 방문해 양 지역 지도자간 교류사업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청소년지도자 뿐만 아니라 향후 서울지역 수학여행단과 대규모 청소년캠프 유치로 교류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