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툭하면 “꽝” 교통사고 다발지역 부안 서문로 사거리 안전대책 시급인도 없어 인근 학생 및 주민 보행자 안전 위협 우려
서문로 사거리는 좁은 회전 반경과 사각지대로 인해 크고 작은 접촉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부안군 행안면 서문로 사거리(부안경찰서 사거리)에서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어 도로구조 개선 등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9일 A씨가 군청방향으로 직진하려다 마주오던 승용차와 충돌했다.

해당 구간은 주행 중인 차량끼리 교통사고가 수시로 발생하는 교통사고 다발지역으로 운전자들 사이에서도 악명 높은 곳이다.

문제는 해당 구간이 도로 규모에 비해 교통사고 발생이 잦은 곳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사고접수를 하지 않고 보험처리만 한 접촉사고까지 감안한다면 실제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더욱 많다는 점이다.

특히 해당 구간은 부안제일고등학교와 부안중학교 학생들은 물론 인근 주민들의 보행도 많은 상황이지만 왕복 2차선 차도만 있을 뿐 보행자의 안전을 담보할 인도가 설치돼 있지 않아 주민들은 50㎝ 밖에 되지 않는 갓길로 통행하다 보니 아찔한 상황도 이어지고 있다.

주차공간이 부족해 인도를 걸쳐 불법 주차를 하는 등 보행자의 안전 확보가 우려되고 또한 교통사고의 한 원인이 되고 있다.

 

더구나 해당 구간 인근에는 주차공간 역시 마땅치가 않아 도로는 물론 갓길 등에 불법 주정차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교통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또 부안 제1·2농공단지 업체들의 공장진출에 따른 화물차량과 직원용 차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제3농공단지 조성 완료로 기업 유치시 차량 급증으로 인한 교통소통이 원활하지 않을뿐더러 사고 발생률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문로 사거리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도로 확장 및 회전교차로 신설 등 안전대책 과 주차장 편의시설이 필요하다는 여론이다.

인근 부지 매입을 통한 도로 확장 및 인도 설치, 회전교차로 신설 등을 통해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고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 인근 주민과 부안농공단지 방문객 등을 위한 공영주차장 조성과 주민쉼터 구축 등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다양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시각도 나오고 있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 다발지역이라는 오명을 벗고 안전한 부안 만들기에 앞장서야 한다는 것이다.

서문로 사거리 인근 주민들 역시 해당 구간에 대한 위험성을 강조하면서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문로 사거리 인근 한 주민은 “서문로 사거리를 보행할 때는 항상 교통사고 위험이 있어 신경을 곤두세우고 다닌다”며 “한 달에도 몇건씩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보면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