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제12회 다문화 어울림축제 부안서 성황리 개최

 

전라북도 다문화가족의 소통과 화합의 한마당 “제 12회 다문화 어울림축제”가 지난5월 31일(금) 부안예술회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 이웃들”이라는 부제에 맞게 전북도내 14개 시군에서 모인 다문화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언어와 모습은 다르지만 이웃이 되는 체험을 하였으며,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과 정을 나누고 한국에서 잘살아 갈 수 있는 힘을 얻는 소중한 기회를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필리핀과 베트남이 고향인 모친을 둔 어린아이 두 명이 개회선언을 하는 순간 축제에 참여한 모든 도민이 하나가 되는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는 14개 다문화센터에서 나라별 전통의상과 국기티셔츠를 입은 나라별 대표들의 입장식을 이색적으로 펼치는 등 다문화축제다운 볼거리를 연출했다.

 

이번 축제는 10개국의 음식을 체험할 수 있는 먹거리 체험과 각종 전시 ․ 체험 및 공연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축제에 참여한 많은 다문화가족들이 즐거움으로 가득했다.

 

또한 부안군 관내 400여명의 초등학생, 어린이집 및 유치원 원생 등이 다문화이해를 돕는 인형극을 관람하여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다문화어울림축제가 도내의 다문화가족과 부안군민의 큰 호응 속에 성공리에 개최됐다”며 “ 축제를 통해 다문화가족을 이해하고 화합하는 장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