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전북시군의회의장協 제245차 월례회 부안에서 개최새만금 담수호 해수 유통 촉구 및 위도∼식도 간 연도교 설치 요구

 

 

지난 5월 23일 부안군의회가 주관하고 전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가 주최한 제245차 월례회가 변산 대명리조트(1층 중금홀)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에서는 부안군의회에서 제안한 부안지역 중대 현안인 새만금 담수호 해수 유통 촉구 결의안과 위도∼식도 간 연도교 설치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였다.

 

 

협의회는 “새만금 방조제 축조로 새만금 내·외측 생태계가 단절되고 수질 악화로 인한 물고기 떼죽음 현상이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여 인근 어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면서 ‘해수유통을 전제로 한 새만금 대규모 재생에너지단지 조성계획 수정 시행, 새만금 주변 어민들의 생존권 보장, 새만금 사업으로 인한 인근 해수욕장 모래유실 방지 대책과 원상복구’ 등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또한 「위도∼식도 연도교 설치 촉구」건의안을 통해 식도지역 주민 불편 해소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하여 위도∼식도 연도교 설치사업이 제4차 도서종합개발사업에 수정 반영되어 정부 주도로 추진되어야 함을 요구하였다.

 

이한수 부안군의회의장은 “위도∼식도 연도교 설치 사업은 지역 주민에게 반드시 필요한 사업임에도 열악한 지방재정 형편 상 사업추진에 엄두를 내지 못했던 숙원 사업이다.”면서 “사업 타당성 검토 시 경제성,효율성 보다는 주민 생존권, 지연균형개발 등의 가치를 우선 적용해야 하며, 이러한 요구의 목소리를 협의회를 통해 정부와 국회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의회는 건의문을 대통령, 국회의장, 국무총리, 해당 부처 장관 및 각 정당 대표 등에 보낼 계획이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