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
고창 동곡요 3대 요장 유춘봉 명인 ‘지역명사’ 선정문체부 주최, 한국관광공사 주관 ‘2019 지역명사’ 선정..고창서 유춘봉 선생 포함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19 지역명사와 함께하는 문화여행’ 사업에 동곡요 3대요장 유춘봉 명인이 선정됐다.

 

2015년 시작된 지역명사와 함께하는 문화여행은 지역의 역사와 삶을 함께한 명사들을 스토리텔러로 발굴해 지역의 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한 새로운 관광콘텐츠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까지 전국에서 총 20명이 선정된 가운데 올해는 6개 지역 6명이 최종 ‘지역명사’에 이름을 올렸다.

 

고창군에선 고창자기의 명맥을 잇고 있는 유춘봉 명인이 선정됐다. 유 명인은 한국 청자의 최종 주자’ 최남성(崔南星) 선생을 사사한 유길상(柳吉相 1924~1952.동곡요 1대 요장) 선생에 이어 선친인 유하상(柳夏相 1928~1990. 동곡요 2대 요장) 선생의 가업을 이어받아 3대 요장으로 45년여간 전통자기 재현에 몰두하며 고창자기의 맥을 잇고 있다.

 

유춘봉 명인은 ‘흙과 불, 영혼 실은 도자여행’을 주제로 전국 각지의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고창의 도자역사이야기와 함께 도요지 둘러보기, 도예체험프로그램 등을 한반도 첫 수도 고창의 다양한 역사문화관광자원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유춘봉 명인은 “지역 명사로 선정돼 개인적인 기쁨도 크지만, 고창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길을 열었다”며 “이를 계기로 고창 자기의 예술성과 전통성이 많이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춘봉 명인은 지난해 9월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의 명인인증위원회 최종 심사 등 4개월간의 심층적인 심사를 거쳐 명인으로 최종 선정됐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