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
“길을 여시오~신관 무장현감 납시오” 제1회 무장읍성 축제 열려고창군, 무장읍성 축성 ‘602주년 기념 무장읍성’ 축제 열어

 

-현감 부임행차, 목궁체험, 무장읍성 발굴 복원현장 공개 등 다채로운 행사 마련

 

“길을 여시오~무장현감 납시오” 취타대가 고창군 무장면 일대를 행진한다. 뒤를 이어 가마를 탄 현감이 근엄한 표정으로 고을 주민들에게 손 흔들어 인사한다.

 

14일 고창군 무장면 무장현 관아와 읍성에서 ‘무장읍성 축성 602주년, 1417년 조선시대 과거로’라는 주제로 ‘제1회 무장읍성 축제’가 열렸다.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사적 제346호)은 무송현과 장사현을 통합해 1417년(태종 17)에 왜구의 침입을 방어하기 위해 축성됐으며, 행정과 군사의 요충지 역할을 담당했다. 그간 동학농민혁명 무장기포 기념제와 같이 열리던 것을 무장읍성의 역사성 강조를 위해 올해부터 분리해 열었다.

 

이번 축제는 (사)무장읍성 보존회(대표 김기육) 주관으로 현감부임행차 시연, 전통외줄타기 공연, 목궁체험, 선비부채 만들기, 소원지 쓰기 등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으로 마련돼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지난해 무장현 관아와 읍성에서 출토된 ‘비격진천뢰’ 사진 전시와 발굴현장 공개 프로그램을 진행해 소중한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여기에 지역 주민들이 직접 만들어가는 주민 주도형 축제로 기획돼 무장면민들의 주도적이고 자발적인 참여축제로 자리매김하는데 의미를 더했다.

 

(사)무장읍성 보존회 관계자는 “무장읍성 축제는 지역 간 소통과 화합을 이뤄내는 주민 축제다”며 “과거와 현재를 잇고, 소중한 문화유산의 가치를 공유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