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제7회 부안마실축제 5월 4~6일 개최‘부안으로 떠나는 일상 속 소풍’ 주제 다양한 프로그램 관광객 유혹

일곱 번째를 맞이한 부안마실축제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부안의 대표하는 축제인 제7회 부안마실축제(제전위원장 이석기)의 공식 기자간담회가 지난 12일(금)오전 11시 부안군청 3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기자간담회에는 이석기 제전위원장을 비롯하여 군 관계자, 부안군 출입기자 20여명이 참석하여 부안마실축제의 전체 프로그램, 각종 전시, 판매, 먹을거리 등에 대한 소개로 진행됐다.

 ‘부안으로 떠나는 일상 속 소풍’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부안마실축제는 따스한 봄날 남녀노소 누구나 삶의 여유를 찾아 떠나는 마실여행을 표방한다. 올봄 부안으로 떠나는 마실여행은 다양한 먹을거리 즐길거리, 놀거리, 볼거리로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5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열리는 제7회 부안마실축제는 산과‧들‧바다가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경관과 풍부한 먹거리, 부안만의 색깔이 있는 특산물을 바탕으로 정과 인심, 이야기와 추억을 함께 나누는 축제이다. 

 부안마실축제는 지난해 전국적으로 16만여명이 축제장을 찾았으며, 특히 축제기간 중 부안군을 찾은 관광객은 60만명에 육박하는 대성공을 거뒀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라북도 대표축제로 선정되면서 도비 인센티브(1억원)까지 확보, 작년보다 더 풍성하고 차별화된 프로그램이 준비되고 있다.

 부안의 역사와 자원을 소개한 ‘최고의 마을을 찾아라’, 부안의 체험특화 5개 마을을 축제장으로 그대로 옮겨온‘체험 마실 현장속으로’를 새롭게 선보이고 지난해 관광객들의 호응이 좋았던 ‘마실춤 퍼레이드 경연대회’와 부안마실의 역사와 자원을 소개한 ‘마실주제 전시마당’은 대폭 강화하는 등 40여개의 프로그램을 기획·준비하고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올 봄 새로운 포맷으로 찾아올 부안마실축제가 전라북도 대표축제를 넘어 전국 대표축제로 도약하기를 기대해 본다.
 
 한편, 부안마실축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부안마실축제 홈페이지(www.buanmasil.com)를 참고하면 된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