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출토 비격진천뢰, 보존처리로 빛본다고창군 특별전시와 학술세미나 개최 준비

 

 

고창군 무장현 관아와 읍성에서 출토된 비격진천뢰가 본격적인 보존처리 과정에 들어갔다.

 

19일 고창군에 따르면 현재 비격진천뢰 11점이 국립진주박물관에서 외부에 덧씌워진 흙과 녹물 등 이물질 제거작업 및 CT촬영, 산업용 감마레이촬영 등 비파괴검사를 통해 포탄 내부구조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고창군과 국립진주박물관은 기초적인 보존처리가 일단락되는 오는 7월과 10월께 각각 비격진천뢰를 중심으로 하는 특별전시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특별전시는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출토 비격진천뢰를 중심으로 이를 발사하는 중완구 등 임진왜란 당시 무기들을 함께 전시된다.

 

특히 임진왜란과 비격진천뢰에 대해 국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대형 영상자료 등을 제작해 그간 막연하게 알려져 있던 임진왜란과 조선시대 전쟁무기 등에 대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여기에 하반기에는 보존처리와 연구결과물을 바탕으로 학술세미나를 열고, 고창 무장읍성을 대표할 유물인 비격진천뢰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성과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비격진천뢰’는 창경궁에 보존돼 전해진 1점이 보물 제860호로 지정됐고, 전국적으로 5점만이 전해져 그 유명세에 비해 현존하는 자료가 매우 적었다.

지난해 11월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군기고 일원에서 11점의 비격진천뢰가 거의 온전한 형태로 출토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받았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