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
‘붓의 투쟁’ 고창에서 유림 파리장서운동 100주년 기념식 열려고창출신 고석진, 고예진, 고순진, 고제만 의사(義士) 파리장서 서명에 앞장

 

고창향교(전교 문계술)가 17일 고창향교 명륜당 앞 광장에서 유기상 고창군수와 유림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림독립항쟁 파리장서 10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파리장서 운동이 세계만방에 조선 독립의 정당성을 알리는 국제적인 항일운동이자 유림의 정통성을 온 누리에 확실히 각인시켜 주었다는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파리장서 낭독, 기념사, 축사,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100년 전인 1919년 3·1독립선언 이후 유림은 대표 137명이 서명한 대한제국 독립청원서를 파리강화회의에 보냈다. 문서는 파리강화회의에 임시정부 대표로 참석한 김규식에게 전달됐다. 유럽과 중국 각 기관, 국내 향교, 국내 주재 외교관 등지에도 배포됐다.

 

유교가 독립항쟁 대열에 참여한 파리장서운동이다. 이 운동이 알려지면서 유림 500여명이 체포돼 옥고를 치르는 등 일제의 탄압을 받았다. 유림의 항쟁은 독립군자금 모금운동인 2차 유림독립운동으로 이어졌다.

 

특히 파리장서 운동에 참여했던 137명의 유림 중 호남출신이 10명, 그 중 고석진, 고예진, 고순진, 고제만 4명의 고창출신 유림이 독립청원서에 서명 날인했다. 이들은 면암 최익현 선생을 모시고 의병투쟁에 나섰고, 경술국치 이후에는 독립의군부 활동을 펼치는 등 종생토록 의를 끌어안고 조국광복을 위한 길로 흔들림 없이 나아갔다.

 

이날 기념식에서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은 의와 예와 충절이 있는 의향이다. 우리 독립선열들의, 호국영령들의 간절한 뜻을 기억하고 알려나가야 고창의 의향정신을 이어갈 수 있다”며 “100년 전 그날 민족의 자주와 독립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치신 선열들의 희생에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