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 계화면, 면 승격 36주년 기념식 성료

부안군 계화면은 15일 면 승격 36주년 기념식을 면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권익현 부안군수, 이한수 부안군의회 의장 등 유관기관장 및 사회단체장들이 참석해 한마음으로 계화면민의 화합을 도모하고 향후 계화면 발전을 기원했다.

또 권익현 부안군수와 유관기관장들은 1960년대부터 이뤄진 대단위 간척사업과 새만금사업 관련 사진 및 영상 등의 자료를 관람하며 고난을 이겨온 지난 36년을 되돌아보고 향수를 느껴보는 기회를 가졌다.

행사를 주관한 김일규 계화면 주민자치위원장은 “우리 계화면은 급격한 인구감소와 경기침체를 극복하고 간척지를 옥답으로 일궈 가장 밥맛 좋은 쌀을 생산하는 면이 됐다”며 주민자치위원회에서 마련한 떡케이크를 함께 자르고 주민들과 다과회를 즐기면서 면 승격일을 다함께 축하했다.

김창조 계화면장은 “면민과 함께 지난 역사를 되짚어보는 기회를 갖고자 준비했던 기념행사가 큰 호응을 얻어 매우 기쁘다”며 “지역사회에 대한 일시적인 관심이 아니라 앞으로 지속적으로 면 역사와 발전양상에 애정을 갖고 지켜봐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