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
부안군, 2019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2개소 공모사업 선정해수부 사업대상 선정 국비 159억원 확보

 

 

부안군은 해양수산부가 선정하는 2019년 어촌뉴딜 300사업에 식도항(맛과 정이 있는 밥섬어가(食島漁家))과 대리항(풍요로운 어항, 살고 싶은 대리‧전막마을) 2개소가 선정대 총사업비 227억원, 국비 159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식도항은 수산특화유형으로 총사업비 83억원(국비 59억원, 지방비 25억원)을 2개년에 투자해 접안시설(선착장) 정비, 어가로드 조성, 풍류로드 조성 등 어항구역 개선사업 및 관광명소화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대리항은 재생기반 유형으로 총사업비 143억원(국비 100억원, 지방비 43억원)을 2개년에 걸쳐 투자해 방파제 정비, 하수도정비, 안길조성, 띠뱃놀이 마당조성 등 안전한 어항만들기 사업 및 역사문화 특화사업을 추진한다.

 

부안군은 지역민과의 협의를 통해 어민의 어업환경 및 직접적 생활여건 개선을 위한 생활형 SOC사업을 발굴하고 지역에 역사문화 거점공간 육성을 위한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지역정체성 제고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해양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침체돼가는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로 삼아 어촌・어항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령 기자  kjr111@naver.com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