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
고창 복분자주, 미국에서도 ‘쿨’하게 즐긴다!고창선운산(유) 복분자주 ‘쿨샷 7.5’ 미국 100만불 첫 수출


 

고창복분자주가 미국 시장 수출길에 오르며 해외 소비자 인기몰이에 나섰다. 

고창 선운산(유)(대표 이제관)는 자사 복분자주 브랜드인 ‘쿨샷 7.5’ 제품을 향후 2년간 캘리포니아 주 등을 포함한 미국 17개주 현지마트와 외식업체 등에 유통하기로 하고 총 100만불에 달하는 수출계약을 맺었다.

27일 고창선운산(유)는 1차로 4000만원 상당의 복분자주 미국 수출을 위한 컨테이너 선적 작업을 실시하고 고창군 정토진 부군수, 조규철 고창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창농산물유통센터에서 수출 기념식을 가졌다.

고창선운산(유)의 대표제품인 ‘쿨샷’은 최상급 고창산 복분자를 원료로 사용하고 알콜도수 7.5도의 저도주로 평균 55알의 햇복분자를 착즙한 과즙이 들어있어 마치 천연과즙음료를 마시는 느낌을 받는 부드러운 맛이 장점이다.

또한 병째로 바로 마실 수 있는 한국형 RTD(Ready to Drink)를 표방한 제품 디자인으로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재관 대표는 “이번에 복분자주 ‘쿨샷’이 미국 시장 진출에 물꼬를 튼 만큼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유네스코 고창생물권보전지역에서 생산된 제품임을 집중 홍보하면서 더 많은 물량이 수출될 수 있도록 세계 소비자들의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국내 전통주의 유통시장이 어려운 환경이지만 수출 등 새로운 시장 개척을 통해 농업생명식품산업 수도 고창의 복분자주가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