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읍
정읍시, 산외면 정량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본격추진

 

 

정읍시(시장 유진섭)는 수년간 상습 침수 피해지역으로 불편을 겪었던 산외면 정량리 일원에 ‘정량천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총 2년에 걸쳐 지방하천인 산외면 원정마을 일원의 정량천을 정비할 계획이다. 정비내용으로는 총연장 1.9km의 하천 법면을 호환블록으로 보강하고, 사업구간에 기 설치된 교량 9개소를 철거한 후 확장하여 재설치한다.

 

원정마을은 하천 폭이 협소하여 집중호우 시 정량천의 범람으로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자연재해 취약지역이다. 지난 2005년에는 주택 20동과 농경지 4ha가 침수 되었고, 2011년 태풍‘무이파’ 내습 시에는 주택 42동과 농경지 7ha가 침수되어 큰 피해가 발생했었다.

 

이에 따라 시는 2017년 이 지역에 대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안전처 현지 실사 후 2017년 10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고시되었다.

 

시는 2018년 5월 행정안전부에 신규사업 대상지로 신청하여, 9월에 사업 대상지로 최종 확정되어 국비 30억원 포함 총6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여 연차적으로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번 사업 조기 착수를 위해 금년 9월 시비 3억원을 들여 실시설계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실시설계용역 완료하게 되면 내년 상반기에 편입토지와 지장물 보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

 

유진섭 시장은 “앞으로도 자연재해 위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정비사업을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소중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여 안전한 정읍시, 더불어 행복한 정읍시민을 지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jbk111@hanmail.net

<저작권자 © 아리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